역사수상스키·웨이크보드의 역사입니다.

HOME › 종목소개 › 역사

수상스키가 사람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그리 오래전 일이 아니다. 수상스키 기원에는 많은 설이 있지만, 수상스키가 모습을 드러낸 것은 1922년에 미국의 꿈많은 18세의 청소년 랄프 사무엘슨(RALPH SAMUELSON)에 의해서 비롯되었다. 그는 SNOW SKI의 매력을 잊지 못해 여름 내내 물위에서 스키를 탈 수 있는 방법을 찾다가 결국, 비행정에 이끌려 2.7m 길이의 송판으로 된 스키를 타고 물을 지치게 되었다. 모험심이 많던 그는 수상스키 기술을 여러 가지 형태로 발전시켰으며 점프대를 설치하여 점프를 시도하였고, 마침내는 쾌속정이 끌어주는 스키를 타게 되었다.

 

초기에는 아쿠아플레인(AQUAPLANE)이라는 장방형의 판자를 타고 낮은 속도로 끌어주는 비행정에 이끌려서 타다가 쾌속정 모터보트와 길고 폭이 좁은 스키, 핸들과 로프가 출시되면서 수상스키는 경기로서 급진적인 발전을 할 수 있게 되었다.

 

단순하게 널빤지 판자에서 보트가 끌어주는 대로 이끌리는 스키형태로 점차적으로 발전해 가는 동안에도 스키는 무겁고 볼품이 없었고 스키어를 끌어주는 보트 또한 각양각색이었다. 이후 50여년이 지난 최근에 이르러서야 디자인이 잘되고 엔진도 강력하며 가격도 비싸지 않은 보트가 개발되어 선을 보이면서 수상스키 경기는 세계적으로 보급되기 시작하였다.

 

한편, 여가시간의 증가로 레크리에이션에 대한 가치가 높아지면서 수상스키에 대한 인식도 점점 높아졌으며 스포츠로서의 위치도 자리를 잡게 되었다. 제2차 세계대전 전까지 수상스키를 타는 방법과 기술 그리고 경기규칙들이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서서히 발전되어 가다가 세계대전 직후인 1946년에서야 비로소 유럽의 여러 수상스키 국가를 중심으로 세계수상스키연맹(WORLD WATER SKI UNION: WWSU)이 창설될 수 있었다.

 

이 세계연맹의 창설로 수상스키의 국가간 조직결성 및 규칙제정이 빠르게 이뤄졌으며 마침내는 열대지방 뿐만 아니라 여름기간이 짧은 지역들에서도 수상스키를 하게 되었다.

 

세계연맹은 지역적으로 볼 때, 미주대륙을 지역으로 묶은 PANAM REGION, 유럽과 아프리카 및 서남아시아 지역을 표현하는 EAME REGION, 오세아니아와 아시아대륙을 묶은 AA REGION 등 3개의 지역 연맹체로 분할되어 있다. 그리고 세계연맹은 하부조직으로 토너먼트경기 평의회, 베어풋경기 평의회, 레이싱경기 평의회, 장애인경기 평의회, 케이블스키경기 평의회, 웨이크보딩경기 평의회, 니보딩경기 평의회 등과 같은 평의회와 선수위원회, 의료위원회, 미디어 위원회, 월드컵경영위원회, 수상스키월드컵위원회, 웨이크보드월드컵위원회, 환경위원회, 여성스포츠위원회, 발전위원회 등과 같은 위원회들이 설치되어 활동하고 있다. 대회는 세계선수권대회가 홀수년도, 지역선수권은 짝수년도에 개최되고 있다.

 

세계연맹은 1958년에 IOC 승인연맹이 되었으며 1972년에는 뮌헨올림픽 시범종목으로 채택된 바 있다. 현재, 세계수상스키연맹의 가입국은 90여개국이며, 3만명의 선수와 5천만명의 수상스키인들이 전세계적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1986년에 정식 가입되었고 2004년 2월에 세계연맹의 사단법인화로 재가맹했다.

 

사단법인 대한수상스키협회는 2009년 1월 정기총회에서 법인명칭을 사단법인 대한수상스키ㆍ웨이크보드협회(KWWA)로 변경하였다. KWWA는 1986년 대한체육회의 준가맹단체, 1992년 2월에는 정가맹 단체, 2002년 10월에 문화관광부의 사단법인체, 2004년 초에는 제85회 전국체육대회 전시종목으로 승인을 받아 매년 전국체육대회에 93회까지 참가하다가 94회부터 시범종목으로 개최되고 있다. 회장배 전국남녀수상스키ㆍ웨이크보드선수권대회와 전국남녀종별수상스키ㆍ웨이크보드선수권대회, 그리고 전국남녀학생종별수상스키ㆍ웨이크보드선수권대회를 매년 개최하고 있으며, 금년까지 회장배는 29회째 치러지며, 전국종별은 28회, 학생종별은 27회째 개최하였다. 아울러, 2013년부터는 랭킹순위전이기도 한 종합선수권대회를 개최하여 2회 대회가 9월경에 김포시에서 치러질 전망이다.

 

KWWA는 1980년대 중ㆍ후반부터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및 아시아 선수권대회에 국가대표선수들을 파견해오면서 경기력이 급성장하여, 1994년 말레이지아에서 열린 제8회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종합우승을 필두로 1996년 제10회 한국 서울, 1997년 제11회 중국 장사, 1998년 제12회 호주 멜버른, 2000년 제14회 뉴질랜드와 2001년 제15회 중국 리양, 2003년 제17회 미국 올란도, 2004년 제18회 중국 잔쟝, 2005년 제19회 중국 톈진, 2006년도 제20회 호주 물왈라, 2007년도 제21회 오스트리아 린츠, 2009년도 제23회 캘거리 아시아선수권대회 종합우승 등, 종합우승 총10승에 3연승과 5연승을 각각 2번 달성함으로써 아시아권에서 단연 최정상임을 각인시켜 주고 있다. 한국은 2001년도 회장배부터 웨이크보드 종목을 정식 수상스키 경기종목으로 포함시켜 개최하기 시작, 매년 4개 전국대회 및 전국체육대회에서 웨이크보드를 함께 개최하고 있으며, 웨이크보드 종목의 세계적인 급성장 추세에 발을 맞추고 있다. 1996년 AA 지역선수권대회 한국 개최에 이어 KWWA는 2008 토너먼트, 웨이크보드, 베어풋 AA 지역종합선수권대회, 2009 웨이크보드 세계선수권대회, 2010 춘천 IWWF 수상스키ㆍ웨이크보드 월드컵, 2012 춘천 나티큐 IWWF AAO 및 아시아 선수권대회, 2013 부산 IWWF 세계웨이크보드선수권대회를 개최하였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경기종목 홍보를 극대화하기 위하여 국제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국제수상스키연맹은 2009년 8월 6일 캘거리 세계총회에서 연맹의 명칭을 국제수상스키웨이크보드연맹(IWWF)으로 개칭하였다. IWWF는 IOC의 정책적인 올림픽 경기수와 경기인수 축소정책에 따라 2004년 올림픽게임의 소망은 아쉽게도 이룰 수 없게 되었으나, 2013년에는 2020 올림픽 후보종목으로서 여타의 쟁쟁한 후보들과 겨루기도 하였으나, 역시 다음 기회를 찾아야 했다. 지속적인 세계연맹의 노력으로 불원장래에 희망이 있으리라 생각한다. 수상스키는 여전히 올림픽 1순위 종목이기 때문이다. 또한 제2의 올림픽이며 IOC 및 NOC 지원으로 개최되는 대회인 월드게임에는 토너먼트수상스키, 베어풋, 웨이크보드가 정식종목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2001년에 일본 아키타 월드게임에 처녀출전한 바 있고, 2005년에는 독일 두이스버그에서 시범종목 케이블 종목과 함께 개최하였으며, 2009년에는 대만 카오슝에서 7월에 개최, 우리선수들이 참가하여 토너먼트에서 4위 웨이크보드에서 4, 5위로 선전을 펼쳤고, 2013년에는 칠레에서 개최된 월드게임에 참가하였다. 세계연맹은 올림픽종목으로 승인받기 위하여 미디어를 동원하여 수상스키월드컵과 웨이크보드월드컵을 프랑스, 러시아, 영국, 북아일랜드, 아이슬랜드, 중국, 미국, 싱가폴, 카타르, 이집트, 말레이시아 등과 같은 나라의 대도시에서 개최하며 종목을 크게 홍보하고 있다. 2010년 9월 춘천에서 국내 최초로 개최된 바 있다.

 

IWWF 각 지역연맹별 활동으로 AO 지역에서는 2010년 12월 무스캇 아시안 비치게임의 공식종목으로 참가한 것을 필두로 하여, 2012년 하이양 비치아시안게임에 참가하였고, 2014년 푸켓과 2016년에도 계속해서 참가할 것이며, 향후 동아시안게임으로 참가하기 위하여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PanAm지역에서는 2015년 캐나다 범미주게임을 개최하고, EA지역은 2013년 지중해 연안게임을 개최할 것이다. 이외에도, AAO지역의 동남아시안게임(SEA Games)에서는 주종목으로 참가하고 있으며, PanAm지역의 남미비치게임(South American Beach Games), 중앙아메리칸캐리비안게임(Central American and Caribean Games)에서도 주종목으로 참가하고 있다.